프로젝트 사례 | 관악구 봉천동

싱글라이프를 위한

여유로운 집

적정규모 산정을 통한 임대수익률 상승

다세대주택은 법적으로 4개 층까지 계획할 수 있지만 단지형 다세대주택으로 인허가를 신청하는 경우에 심의를 거쳐 주택 5개 층으로 계획할 수 있다. 필로티를 포함하여 총 6층 건물로 세워지게 되는데, 소방법상 의무적으로 6층 이상 건축물에는 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한다. 스프링클러 설치를 위해 물탱크실, 펌프실 등 지하 공사가 필요한데 강화된 안정 규정에 맞춰 CIP 공정을 진행하게 되면 지출이 크게 늘어나 사업 타당성 확보가 어렵다. 

봉천동 도시형생활주택
봉천동 도시형생활주택

하지만 주택을 1층부터 5층까지 배치하여 총 5층의 건축계획이라면 소방법에 접촉되지 않아 스프링클러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우리는 법정주차 대수 5대를 배치하고 남는 공간을 주택으로 계획하여 주택 5개 층에서 필수불가결하게 여겨졌던 토목비를 절감하고 건축주의 예상 임대료를 높일 수 있었다.  

1층 세대의 상품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

봉천동 사업지는 1층부터 주택이 계획된다. 통상적으로 1층은 프라이버시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어 선호도가 낮은 편이지만, 우리는 1층 세대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도 1층 세대만을 위한 작은 정원을 계획하여 상품성을 높이고자 했다.

1층 세대 전용 외부공간
1층 세대 전용 외부공간

공간을 비우는 전략

일반적으로 도심 내 네모 반듯한 대지에 다세대주택을 건축할 때는 대지의 형상에 따라 네모 반듯하게 건축물을 계획한다. 이는 일조 사선에 최대한 대응하기 위한 합당한 대응책이다. 하지만 이런 배치는 종종 4층 테라스의 깊이가 애매하게 계획되어 사용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그래서 우리는 네모 반듯한 건축계획에서 가운데 부분 일부를 비워내 일조사선 방향으로 건축물의 길이를 늘리는 해법을 제시하여 아래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1. 자연테라스의 폭을 2.3m 로 확대

기존 네모 반듯한 형상이라면 일조 사선으로 인해 자연 테라스 폭이 1.2m로 좁아져 원활하게 테라스를 이용할 수 없었다. 해결 방안으로 건물 가운데 부분을 비워냄으로써 안방에도 공용 테라스와는 단절되어 있는 독립적인 테라스 공간을 제공해 줄 수 있었다.  

충분한 깊이감을 확보한 테라스
충분한 깊이감을 확보한 테라스

2. 3-bay 구조의 2룸 임대세대

임차인들이 가장 선호하는 3 bay 형태의 평면이 만들어질 수 있었다. 다세대주택(빌라)를 꺼려하는 가장 주된 이유중에 하나로 이상한 평면이 순위권에 있는 만큼 방-거실-방 구조 3-bay 의 2룸은 그 구조 자체만으로도 충분한 임대상품성을 가질 수 있을 것이다.  

방-거실-방의 구조의 3-bay 형태
방-거실-방의 구조의 3-bay 형태
봉천동 2룸 타입
봉천동 2룸 타입

관악구 봉천동

안심건축


SUMMARY

위치

대지면적

건축면적

건폐율/용적률

용도

층수

주차대수

착공

준공

관악구 봉천동
187.10㎡
93.36㎡

49.90% / 182.19%
제3종일반주거지역
지상 5층 / 7세대
5대
미정

미정

관악구 봉천동    

안심건축


SUMMARY  

위치

대지면적

건축면적

건폐율/용적률

용도

층수

주차대수

착공

준공

관악구 봉천동
187.10㎡
93.36㎡

49.90% / 182.19%

제3종일반주거지역

지상 5층 / 7세대
5대
미정

미정

적정규모 산정을 통한 임대수익률 상승

다세대주택은 법적으로 4개 층까지 계획할 수 있지만 단지형 다세대주택으로 인허가를 신청하는 경우에 심의를 거쳐 주택 5개 층으로 계획할 수 있다. 필로티를 포함하여 총 6층 건물로 세워지게 되는데, 소방법상 의무적으로 6층 이상 

건축물에는 스프링클러를 설치해야 한다. 스프링클러 설치를 위해 물탱크실, 펌프실 등 지하 공사가 필요한데 강화된 안정 규정에 맞춰 CIP 공정을 진행하게 되면 지출이 크게 늘어나 사업 타당성 확보가 어렵다. 하지만 주택을 1층부터 

5층까지 배치하여 총 5층의 건축계획이라면 소방법에 접촉되지 않아 스프링클러를 설치할 필요가 없다. 그래서 우리는 법정주차 대수 5대를 배치하고 남는 공간을 주택으로 계획하여 주택 5개 층에서 필수불가결하게 여겨졌던 토목비를 

절감하고 건축주의 예상 임대료를 높일 수 있었다. 

봉천동 도시형생활주택
봉천동 도시형생활주택

공간을 비우는 전략

일반적으로 도심 내 네모 반듯한 대지에 다세대주택을 건축할 때는 대지의 형상에 따라 네모 반듯하게 건축물을 계획한다. 이는 일조 사선에 최대한 대응하기 위한 합당한 대응책이다. 하지만 이런 배치는 종종 4층 테라스의 깊이가 애매하게 계획되어 사용성을 떨어뜨리기도 한다. 그래서 우리는 네모 반듯한 건축계획에서 가운데 부분 일부를 비워내 일조사선 방향으로 건축물의 길이를 늘리는 해법을 제시하여 아래와 같은 효과를 얻을 수 있었다. 

1. 자연테라스의 폭을 2.3m 로 확대

기존 네모 반듯한 형상이라면 일조 사선으로 인해 자연 테라스 폭이 1.2m로 좁아져 원활하게 테라스를 이용할 수 없었다. 해결 방안으로 건물 가운데 부분을 비워냄으로써 안방에도 공용 테라스와는 단절되어 있는 독립적인 테라스 공간을 제공해 줄 수 있었다. 

충분한 깊이감을 확보한 테라스
충분한 깊이감을 확보한 테라스

2. 3-bay 구조의 2룸 임대세대

또한, 투룸을 3-bay 형태로 계획할 수 있었다. 거실과 방 2개 모두 채광을 높여 쾌적한 주거 환경을 제공할 수 있게 된다. 

2층과 3층의 투룸세대는 방-거실-방의 구조를 가지는 3-bay 타입이다.
2층과 3층의 투룸세대는 방-거실-방의 구조를 가지는 3-bay 타입이다.
봉천동 2룸 타입
봉천동 2룸 타입

1층 세대의 상품성을 높이기 위한 방법

봉천동 사업지는 1층에 1.5룸의 임대 세대를 계획할 수 있었다. 통상적으로 1층은 프라이버시가 좋지 않을 것이라는 선입견이 있어 선호도가 낮은 편이지만, 우리는 1층 세대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도 1층 세대만을 위한 작은 정원을 계획하여 상품성을 높이고자 했다. 

1층 세대 전용 외부공간
1층 세대 전용 외부공간

다른 프로젝트


다른 프로젝트